공지사항

물건을 모르면, 금 을 보고 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울산철학관 |   작성일23-08-01 09:35 |    조회181회

본문

물건을 모르면, 금 보고 사라!
진료비와 상담료.

“물건을 모르면, 금을보고 사라” 라는 옛속담이 있듯이,
모든 물건값이 동일하거나, 모든 상담료가 동일할수는없다.
동네의원 진료비와 대학병원 진료비가 동일할수가없고,
고등학교 수업료와 대학교 등록금이 같을수가 없듯이,

철학관이라고 하여, 다 똑 같은 철학관은 아니다.
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 대학생, 대학원생, 교수가 있듯이,
철학관에도 능력과 실력, 경험과 노하우에 따라서 천차만별로 서로
다른 결론으로 상담하는 경우가 너무도 많다.
경험과 실력, 능력과 노하우의 차이가 뚜렷하기 때문이다.

어떤 철학관은 5원하던데, 여기는 왜? 6원 하느냐 물으면,
묻는 사람이 바보다. 배추 한포기값도, 동네 마트와, 제래시장이나,
농수산물 시장에 배추값이 각자 다르듯이,,,,
어떤 철학관이 경험과 노하우로 길흉판단을 똑 바로 하느냐가
문제일 따름이다.

물건을 모르면, 금보고 사야하고,
대학병원 진료받고, 동네의원 진료비 내려고 하지말고,
대학생이 고등학교 수업료를 내료고 해서도 아니되고,
배추 한포기를 사더라도, 어디 가서 살것인가부터 생각해야한다.
값싼곳만 찾는 사람은, 상한배추, 시든배추 쌀것이고,
가격을 떠나서 좋은 배추 사려는 사람은, 싱싱한 배추를 살 것이다.
이것이 진리이고, 삶의 노하우다.

전국에서 소문듣고 찾아오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로 심층분석해 드리기 때문이며,
작명에는 전국적으로 소문나고 이름난 때문입니다.

              靑 岩 居 士  蔚 山 哲 學 館